한국축구 정보와 그리고 미래

한국축구 대해 알아보자

한국축구 한국 프로축구는 1983년 “슈퍼리그”라는 이름의 세미프로 형식으로 출발하였으며 아시아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축구리그이다. 1983년 2개의 프로구단(할렐루야 독수리, 유공 코끼리)과 3개의
실업팀(국민은행 까치, 대우 로얄즈, 포항제철 돌핀스)으로 이뤄진 수퍼리그로 시작되었다. 그
후 수퍼리그, 프로축구선수권대회, 코리안리그 등으로 계속 이름이 바뀌었으나 1998년부터
K-리그라는 현재의 이름이 정착되어 사용되고 있다.

2012년 현재 리그에는 16개의 팀이 구성되어 있다. 2010시즌까지는 15개 팀으로 구성되었으며,
각각의 팀이 홈앤드어웨이(Home and Away) 방식으로 한 시즌에 팀별 26경기를 치르게 되었고,
정규리그가 끝난 후 승점 순서에 따라 1위부터 6위까지 포스트시즌을 갖게 되었었다.

하지만 2011년 승부조작 사건이 터지고 난 후 대책으로 스플릿 시스템을 도입하였다. 스플릿 시스템은 16개의 팀이 홈앤드어웨이(Home and Away) 방식으로 30라운드를 치른 후 1위~8위 팀은 A그룹, 9~16위 팀은 B그룹으로 나눈다. 이후 또 다시 홈앤드어웨이(Home and Away) 방식으로 14라운드를 진행한 후 A그룹에서 1위를 한 팀이 우승을 차지하게 되고, B그룹에서 하위 팀이 2부리그(내셔널리그)로 강등이 되는 방식이다.
토토 사이트 보러가기

한국축구
토토사이트

우리는 지금 축구에 열광 하고있다.

2012년도에는 한시적으로 상주 상무와 B그룹에서 6,7,8위를 차지한 팀이 강등이 되며, 2013년부터는
12개의 팀이 1부리그를 구성하게 된다. 또한 2013년부터 12위 팀은 2부리그로 바로 강등이
되며, 11위 팀은 2부리그 2위 팀과의 플레이오프를 통해 잔류를 결정하게 된다.

A그룹에서 1위를 차지한 리그 우승 팀과 2위 준우승 팀은 AFC 챔피언스리그 본선직행 티켓을
얻게 되며, 3위 팀은 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 또는 예선행 티켓을 얻게 된다. 3위 팀의
혜택이 주어지지 않은 이유는 축구 협회에서 FA컵 우승팀의 혜택이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토토픽 정보 보기

하지만 상주와 국군체육부대가 이에 반발, 스플릿 이후 잔여 경기를 보이콧하면서 스플릿 14경기 모두
기권패 처리되었다. 추후 논란 끝에 상주는 2013년 2부리그 참가가 결정되었고 추후에 AFC가 요구한
구단라이센스 조건을 충족하면 K리그 클래식에도 승격할 수 있는 길을 열어놓았다. 그리고 2012 시즌
15위를 기록한 광주 FC가 강등되어 2013 시즌 2부 리그에서 뛰게 되었다.

2013 시즌에서는 리그 종료 후 최종 13위, 14위팀은 무조건 K리그 챌린지로 강등된다. 또한 2013 시즌 12위 팀은 K리그 챌린지 우승 팀과 경기를 치러 승강을 겨루게 된다. 그리고 2014년 시즌부터 1부리그 12팀이 정규 라운드를 진행하여, 이후에 1위부터 6위까지는 상위 조로 배정되고 7위부터 12위까지는 하위 조로 배정된다. 승점은 정규 라운드에서 획득한 승점 그대로 가지고 간다. 리그 종료 후 K리그 클래식 12위팀은 K리그 챌린지로 강등되고 K리그 챌린지 우승 팀은 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된다. 그리고 K리그 클래식 11위팀은 K리그 챌린지 플레이오프 승자와 승강 플레이오프를 하여 승리한 팀은 K리그 클래식에서, 패배한 팀은 K리그 챌린지에서 다음 시즌을 치르게 된다.

2018년 1월 22일 리그명칭을 기존 K리그 클래식에서 K리그1로 공식적으로 변경하였다.

토토사이트